함량 미달 후보 가려내야
상태바
함량 미달 후보 가려내야
  • 기호일보
  • 승인 2020.03.30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철이 돌아오자 그동안 흩어지고 모이기를 반복하던 국회의원 출마 후보자들이 4·15 총선을 앞두고 후보등록을 마쳤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등록 마감 결과, 지역구 국회의원선거는 21개 정당에서 1천118명이 등록해 평균 4.4 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비례대표 국회의원선거는 35개 정당에서 312명이 등록했다고 밝혔다.

선관위가 공개한 후보자의 재산·병역·전과·학력·납세·공직선거 입후보경력 등을 보면 유권자들은 희망과 기대보다는 실망이 앞선다. 전과기록의 경우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1천118명 중 37.5%에 해당하는 419명이 전과가 있는 것으로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이들 전과 기록자들 가운데 재범 이상이 43.4%에 해당하는 182명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구 출마 후보들의 병역 신고 상황판에서도 1천118명 가운데 병역 비대상자 후보 213명을 제외한 905명 중 17%에 해당하는 155명이 군 복무를 마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는 입법기관이다. 법을 지키지 않아 전과자가 된 이력의 소지자이거나, 병역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후보가 국회의원에 당선돼  형사법과 병역법을 제정하는 것이야말로 어불성설이다. 

출마자들은 하나같이 국가를 위해서 일할 사람은 자신뿐이라고 내세우고 있다. 너도나도 출마 러시를 이루고 있다. 국정에는 연습이 없는 것이다. 하지만 후보자들의 유세 행보에서 진정 나라를 걱정하는 낯빛들이 보이질 않는다. 

이번 선거에 참여한 정당 수만도 3월 28일 현재 등록 정당 수 51개 정당 중  41개에 달한다. 유권자들이 헷갈리는 것은 당연하다 하겠다. 특히 오는 총선에서는 난립하는 정당 외에도 코로나19 영향으로 후보들의 유세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제한돼 누구보다 후보의 면면을 파악해야 할 유권자들은 깜깜이 선거를 할 수밖에 없는 처지다. 알 수 있는 수단은 오로지 소속 정당들과 후보들이 내거는 공약뿐이다. 선거는 민주주의 꽃이라 한다. 유권자들은 또다시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해야 한다. 난립하는 정당과 후보들 중에 단 한 점의 진품을 골라야 한다. 유권자들의 선택에 나라의 명운이 달렸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