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광주을 임종성, 지역 최대 현안 교통문제 최우선 과제로 삼고 대책마련 주력 약속
상태바
민주당 광주을 임종성, 지역 최대 현안 교통문제 최우선 과제로 삼고 대책마련 주력 약속
  • 이강철 기자
  • 승인 2020.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을 임종성 후보가 지역 최대 현안으로 교통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대책마련에 주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광주에서 성남, 용인시 등을 잇는 국지도 57호선과 45호선, 98호선의 극심한 교통혼잡을 바로잡아 광주발전의 기틀을 세우겠다는 의미다.

임 후보는 지난 26일 본보 취재진과 인터뷰를 갖고 "광주시는 지난 2008년 이후 10년 간 전국에서 가장 인구 증가율이 높은 지역 4번째(42.6%)에 이름을 올렸다"며 "그 동안 각종 물류시설과 개별입지 공장, 빌라 등 난개발이 집중돼왔으나, 그 동안 이에 따른 적절할 교통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를 위해 지난 4년 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활동하며 이들 국지도선 등 6개 사업을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 예타 대항에 포함시켜 검토 중에 있다"며 "광주 오포-성남 분당 도시철도 구축 추진 협약도 근본적 해결을 위한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또 "무엇보다 분당이나 성남, 용인, 서울로 출근하는 시민에겐 교통이 최고의 복지라고 본다"며 "더 이상 교통이 광주발전의 걸림돌이 아닌 디딤돌이 되도록 지난 4년 간 준비해 온 계획을, 21대 총선에서도 국토교통위에서 활동해 교통문제를 마무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총선 공약으로 ▶광주 오포-성남 분당 도시철도 구축 ▶국지도 57호선 오포-분당 도로확장 사업 ▶국도 43호선 광주 오포-용인 죽전 도로확장 사업 ▶생활SOC 복합화 사업 신현문화체육복합센터 및 만선문화복지센터 건립 등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임 후보는 "이번 선거는 그동안 난개발에 따른 광주의 교통문제 해결이 달린 선거인 만큼, 21대 국회에서 꼭 실현하고 마무리 짓고 싶다는 강한 열망과 간절함이 있다"며 "지난 4년 간 완성시킨 광주발전 기초설계와 노하우, 정부여당의 재선의원으로서 가질 힘, 또 임종성이 갖고 있는 광주에 대한 노하우에 성실함이 합쳐진다면, 그 어떤 것보다 큰 변화를 광주에 가져올 수 있다고 자부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