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덕수궁 선원전 내 조선저축은행 중역 사택 전시실로 보수·개관
상태바
문화재청, 덕수궁 선원전 내 조선저축은행 중역 사택 전시실로 보수·개관
  • 연합
  • 승인 2020.03.31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수궁 선원전 영역 안에 있는 일제강점기 건축물이 편의시설 겸 전시실로 활용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덕수궁 선원전 영역과 ‘고종의 길’을 탐방하는 관람객을 위해 조선저축은행 중역 사택을 편의시설·전시실로 보수해 내년 초 개관한다고 30일 밝혔다.

조선저축은행 중역 사택은 1938년 7월 건립됐다.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총면적은 465㎡다.

궁능유적본부는 15억 원을 투입해 건물을 새롭게 꾸민다. 전시실에서는 2039년 완료할 예정인 선원전 복원사업 내용과 경과, 선원전에 얽힌 역사를 설명한다. 이 시설은 2030년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며, 건물 보존 여부는 추후 결정된다.

덕수궁 선원전은 왕들의 초상화인 어진(御眞)과 신주, 신위를 모신 신성 공간이었다. 하지만 일제가 훼손한 뒤 조선저축은행 사택을 비롯해 미국 대사관저와 경기여고 등이 들어섰고, 2003년 선원전 터가 확인돼 2011년 미국과 토지 교환 형식으로 우리 정부에 돌아왔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