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농구 FA 시장 내일 개막
상태바
여자프로농구 FA 시장 내일 개막
  • 연합
  • 승인 2020.03.31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 박혜진(30·178㎝)과 김정은(33·180㎝), 용인 삼성생명 박하나(30·176㎝) 등 자유계약선수(FA) 영입 경쟁이 4월 1일 시작된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30일 올해 보상 FA 대상자 16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최대어’는 박혜진이다. 박혜진은 2019-2020시즌 우리은행에서 27경기에 나와 평균 14.7득점, 5.4어시스트, 5.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다섯 번째(2013-2014, 2014-2015, 2016-2017, 2017-2018시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를 노리는 박혜진은 2월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최종예선에서도 베스트5에 뽑혀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끈 바 있다.

김정은과 박하나, 안혜지(BNK), 심성영(KB)도 다른 팀들의 영입 대상 리스트에 오를 만한 선수로 꼽힌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