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탁구선수권 3월→6월→재연기… 어쨌든 개최한다
상태바
세계탁구선수권 3월→6월→재연기… 어쨌든 개최한다
ITTF, 대회 또 미루면서 취소하진 않기로 상반기 예정됐던 주관대회는 무기한 연기
  • 연합
  • 승인 2020.03.31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코로나19로 재차 연기됐다. 국제탁구연맹(ITTF)은 집행위원회를 열어 6월 열릴 예정이던 세계선수권을 다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30일(한국시간) 밝혔다.

세계선수권은 당초 이달 22∼29일 열릴 예정이었지만 6월 21∼28일로 한 차례 연기됐고 이번에 다시 미뤄졌다. 세계선수권 조직위원회는 부산시, 개최 장소인 벡스코와 일정 조율에 들어갔다. ITTF는 다음 주 새로운 개최 일정을 발표할 계획이다. 유승민 공동조직위원장은 ITTF에서 대회가 취소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점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조직위는 최장 반년 더 운영됨에 따라 몸집 줄이기에 들어간다. 자체 선발 직원 30여 명과 계약을 연장하지 않고 당분간 대한탁구협회 직원과 부산시 파견 공무원 중심으로 조직을 꾸려 나갈 계획이다.

ITTF는 아울러 6월 30일까지 열릴 예정이던 모든 주관 대회를 무기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이달 17일 4월까지 열릴 예정이던 모든 주관 대회를 취소·연기한 바 있다. ITTF는 또 3월 랭킹을 마지막으로 순위를 동결한다. 당분간 세계랭킹 포인트가 주어지는 대회가 전혀 열리지 않기 때문이다. 현재 정영식(국군체육부대)이 남자단식 13위, 전지희(포스코에너지)가 여자단식 16위로 국내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올라 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