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간담회서 정의당 총선 목표 밝혀
상태바
기자간담회서 정의당 총선 목표 밝혀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03.31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30일 "총선 목표는 20% 이상 정당 투표와 교섭단체 구성"이라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비례위성정당을 동원한 거대 양당의 민주주의 파괴 행위는 반드시 역사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며 이 같은 목표를 제시했다. 그는 "원칙을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 거대 양당 횡포에 단호히 맞서 싸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이 선거제도 개혁의 최대 피해자란 얘기가 나오는데 거대 양당이 자행한 꼼수 정치의 최대 피해자는 바로 국민"이라며 "국민들이 20년간 초지일관 낮은 곳을 지켜온 정의당을 지켜줄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심 대표는 "부동층이 30∼40%에 이른다. 아직 국민들이 마음의 결정을 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면서 "지난 주말부터 정의당 지지율 반등이 시작됐다. 많은 고민을 거쳐 정의당을 성원하는 유권자가 많아지리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지지율 상승을 예상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