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팬은 또 달력 한 장을 넘겨야 한다
상태바
야구팬은 또 달력 한 장을 넘겨야 한다
KBO 실행위, 5월 개막 논의
  • 연합
  • 승인 2020.04.01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31일 실행위원회를 열어 코로나19로 미뤄진 정규리그 개막일을 또다시 연기하면서 5월로 가정했다. 사진은 이날 kt 위즈 선수들이 수원 kt위즈파크에서 훈련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로 2020시즌 정규리그 개막을 또다시 4월 말 또는 5월 초로 연기했다.

KBO는 31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긴급 실행위원회를 열고 애초 4월 7일 시작하기로 했던 구단 간 연습경기를 2주 미루기로 결정했다. 10개 구단 단장들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우려로 학교 개학일이 조정되는 등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할 때 당분간 구단 간 연습경기는 무리라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구단 간 연습경기는 4월 21일부터 추진된다. 사실상 시범경기인 구단 간 연습경기가 연기되면서 개막은 더 늦춰질 가능성이 크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정규리그 개막일은 4월 20일 이후에서 4월 말 또는 5월 초로 변경하는 안을 검토했다"고 밝혔다. 4월 21일 이후 연습경기가 시작되고 2주 뒤 개막이라면 현실적으로 5월 5일 어린이날이 개막일이 될 가능성이 크다.

이날 실행위에서는 개막 시기를 5월 이후로 상정하고 기존의 팀당 144경기를 많게는 135경기, 적게는 108경기로 줄이는 방안을 함께 검토했다. 135경기 변경안은 5월 5일 개막해 팀 간 15차전을 치른 뒤 11월 10일까지 포스트시즌을 마무리하는 방안이다. 가장 과감한 방식인 108경기 변경안은 5월 29일 개막해 개막 시기가 가장 늦지만 경기 수가 확 줄어드는 만큼 포스트시즌을 11월 내에 끝낼 수 있다.

10개 구단 단장들은 이 외에도 126경기, 117경기 등 5월 개막을 가정해 총 4가지 정규리그 일정 변경안을 놓고 심도 있는 논의를 펼쳤다. 류 사무총장 역시 시즌 개막일에 따라 시즌이 단축될 가능성을 열어 뒀다. 그는 "144경기를 하려면 5월 초가 마지노선"이라며 "만약 더 늦어지면 경기 단축도 고려해야 한다. 실행위, 이사회에서 여러 가지 방안을 시뮬레이션하며 준비하고 있는 건 사실"이라고 밝혔다.

류 사무총장은 형평성 논란이 제기됐던 5개 구단 외국인 선수들의 2주 자가격리 조치에 대해서는 "갑작스러운 조치에 당혹스러운 구단이 있을 수 있지만 선수와 팬에게 전염되지 않도록 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코로나19 대응이 우선순위임을 강조했다. 평소보다 빡빡한 리그 일정을 소화해야 하므로 올해 올스타전은 열리지 않게 됐다. KBO는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지켜본 이후 4월 7일 다시 실행위를 열고 연습경기 일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