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인천시 대응
상태바
코로나19 인천시 대응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04.02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글을 쓰는 4월 1일 오후 1시 현재 인천지역 코로나19 확진환자는 총 72명이다. 인천에서는 지난 주말 사이 확진자가 10명 넘게 증가했다.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3월 22일부터 4월 5일까지를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으로 정했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위해 ‘공무원 복무 관리 특별지침’을 시행하고 있다. 공공부문에서부터 코로나19 확산 억제에 앞장서겠다는 취지에서다.

정부의 공무원 복무 관리 특별지침에는 불요불급한 외출 및 사적 모임을 최소화하도록 하고 있다. 회식이나 사적인 모임·행사·약속·여행 등은 최대한 연기 또는 취소하도록 했다. 

또 불가피한 출장, 행사 또는 식사 시 최대한 직근 상·하급자가 동행하지 않도록 했다. 대면 회의·보고와 출장도 제한하고, 내외부 회의 및 보고는 영상 또는 서면을 원칙으로 했다.

인천시도 정부의 공무원 복무 관리 특별지침을 받았다. 

시는 정부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함에 따라 언론브리핑과 취재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했다. 

봄나들이객을 막겠다며 벚꽃이 피는 이달 4일부터 19일까지 인천대공원과 월미공원을 폐쇄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처럼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임에도 인천시 공무원들은 버젓이 음주 회식을 했다.

시 본청 A부서 직원 10여 명은 지난달 26일 구월동 인천시청 근처 한 고깃집에서 저녁 회식을 했다. 이날 회식은 코로나19 관련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작업을 마무리하는 자리로 담당부서 국장과 과장, 팀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2시간여 동안 이어진 회식 자리에서 소주와 맥주 등 술을 마셨다.

회식에 참석했던 해당 부서 국장은 지난달 27일 "직원들이 추경 작업으로 며칠 동안 밤샘하느라 집에도 못 가고 고생해서 격려하는 차원에서 저녁 자리를 가진 것"이라며 "술을 많이 마시지 않았고 간단하게 먹고 헤어졌다"고 해명했다.

시 핵심 부서의 집단 음주 회식으로 시민들에게만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요했을 뿐 정작 이를 선도해야 할 공직사회는 정부 지침도 무시했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