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체납관리단 확대 가동
상태바
가평, 체납관리단 확대 가동
  • 엄건섭 기자
  • 승인 2020.04.02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이 올해부터 체납관리단을 14명에서 30명으로 확대해 체납자별 실태조사를 강화하는 등 체납 처분을 회피하는 비양심 체납자의 은닉 재산을 끝까지 추적조사해 징수한다는 방침이다.

군은 조세정의 실현을 위해 ‘제2기 체납관리단’ 30명을 본격 가동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 1월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체납관리단은 12월 말까지 지방세 및 세외수입 체납 9만1천654건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이게 된다.

군은 실태조사에 앞서 필요한 직무 관련 보안, 지방세 및 세외수입 설명, 체납 처리 절차, 납부 방법, 민원 대응 요령 등 실무교육을 실시했다.

군은 그간 안정적인 재원 확보에 노력한 결과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4년 연속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