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모든 시민에게 5만 원씩 코로나19 위기극복 3종 지원금 지급 결정
상태바
고양시, 모든 시민에게 5만 원씩 코로나19 위기극복 3종 지원금 지급 결정
  • 조병국 기자
  • 승인 2020.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가 모든 시민에게 5만 원씩 코로나19 위기극복 3종 지원금을 지급키로 결정했다.

특히 소득하위 70% 대상 시민에게는 4인 가구 기준 최대 40만 원까지 추가 지급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1일 열린 코로나19 위기극복지원금 관련 고양시의회 제241회 원포인트 임시회에서 시의회와 긴밀한 협의 끝에 관련 조례를 개정하고 1천31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이날 현재 주민등록을 둔 고양시민 하위 70% 기준 1인 가구는 정부 지원금 32만 원과 경기도 지원금 10만 원에 시 지원금 13만 원 등 55만 원, 4인 가구는 정부 지원금 80만 원과 경기도 지원금 40만 원에 시 지원금 40만 원 등 160만 원까지 지급받게 된다.

또 상위 30% 기준 1인 가구는 경기도 지원금 10만 원과 시 지원금 5만 원 등 15만 원, 4인 가구는 경기도 지원금 40만 원과 시 지원금 20 만 원 등 60만 원까지 지급받고 저소득층 소비쿠폰, 아동 특별돌봄 쿠폰은 해당되는 경우 별도로 중복 지급된다.

이와 관련 시와 시의회는 자체 분담액뿐만 아니라 경기도에서 매칭을 유예한 몫까지 모두 분담하는 ‘통 큰 결정’을 합의했다.

이재준 시장은 "코로나19 위기극복지원금의 정부 발표에 따라 가용재원 규모가 더 커진 만큼 지난 주 시에서 발표했던 지급안의 수정이 불가피하게 됐다"며 "3종 지원금 규모를 모든 시민으로 폭을 넓혀 형평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취약계층에게는 지원 강도를 더욱 높임으로써 소비 진작 효과도 함께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윤승 시의회 의장도 "이번 조치는 코로나19로 소득감소, 실직, 영업중지 등 타격을 입은 계층에는 최소한의 소득을 보장하고 문화여가 등 일상생활의 제한을 받는 계층에는 삶에 활력을 안겨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해당 지원금 지급시기와 방법 및 지급수단 등 자세한 지급 방안을 오는 7일 관련 조례가 공포되는 대로 신속히 확정한 뒤, 홈페이지와 언론을 통해 발표할 계획이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