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당국 온라인개학 대책 부실 지적
상태바
교육당국 온라인개학 대책 부실 지적
  • 홍봄 기자
  • 승인 2020.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개학에 대한 교육부와 인천시교육청의 대책이 부실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인천지부는 2일 "교육부와 시교육청 발표에는 온라인 개학으로 발생할 수 있는 문제, 교육소외계층, 감염병 확산 우려가 있는 교육복무 등에 관한 대책 등이 없다"며 "이에 대한 해결 촉구 및 대책 마련을 위한 긴급면담을 시교육청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태블릿기기와 스마트폰을 활용한 원격수업 대책을 지적하며 보완을 요청했다. 태블릿 기기는 파일작성에 어려움이 있고 블루투스 키보드 등 보조기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은 파일 읽기나 작성, 업로드 등이 어려워 사실상 수업이 불가능할 것으로 봤다. 또 취약계층의 인터넷 요금 지원과 다자녀 가구에 대한 스마트 기기 보유대책 등의 필요성도 제시했다.

아울러 온라인 수업 부작용으로 우려되는 학습환경 격차에 대해서도 대책을 요구했다. 맞벌이 가구나 자기주도학습 능력이 부족한 아동의 경우 장시간 방치될 가능성이 높고, 홀로 온라인 학습 진행하기 어려운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인천전교조는 전 교사의 개별적 콘텐츠 제작이 불가하기 때문에 교육청 단위의 콘텐츠 제작 지원단 운영과 함께 저작권 관련 사전연수, 사이버 인권 침해 방지를 위한 연수 등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인천전교조 관계자는 "휴대전화는 화면이 너무 작아 특히, 저학년들은 수업듣기가 힘들기 때문에 대안이 필요하다"며 "학부모의 케어를 받지못하는 저소득층이나 취약계층 학생들에 대한 대책들이 마련돼 있는지도 확인해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