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동방항공 집단해고 관련 노동부 찾아 ‘ILO 진정’ 건의
상태바
도, 동방항공 집단해고 관련 노동부 찾아 ‘ILO 진정’ 건의
  • 민부근 기자
  • 승인 2020.04.03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가 지난달 20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중국동방항공 집단해고 승무원과 간담회를 열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가 지난달 20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중국동방항공 집단해고 승무원과 간담회를 열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경기도가 중국 동방항공으로부터 집단 부당해고를 당한 한국 승무원들을 구제하기 위해 국제노동기구(ILO)에 진정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결정은 도가 지난달 20일 열린 해직 승무원 간담회에서 지방정부 차원의 지원을 약속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동방항공 한국 승무원들은 도에 소송업무 지원, 임시 사무공간 제공, 국제기구를 통한 문제제기 등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도는 3일 고용노동부를 방문해 해당 사안을 ILO에 진정하고, 동방항공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조속히 시행해 줄 것을 요청키로 했다. 또 해고 승무원 당사자들의 접근성과 의사를 반영해 서울권역에서 회의할 수 있는 사무공간도 마련해 준다. 특히 해당 부서들과의 협업을 거쳐 현재 승무원대책위원회가 진행 중인 법적 대응 절차와 관련한 번역, 기업 재무분석 등의 업무를 맡을 인력을 지원한다.

최귀남 도 노동권익과장은 "도는 도민들의 노동권익 보호를 위해 언제든지 나설 준비가 돼 있다"며 "앞으로도 중앙부처, 외교라인, 민사소송 제기 지원 등 다양한 대응 수단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