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코로나19 감염 예방 위해 ‘KTX광명역 특별관리’ 나서
상태바
광명시, 코로나19 감염 예방 위해 ‘KTX광명역 특별관리’ 나서
  • 김영훈 기자
  • 승인 2020.04.07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X광명역이 해외 무증상 입국자 수송을 위한 거점시설로 이용됨에 따라 광명시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KTX광명역 특별관리’에 나섰다고 6일 밝혔다.

박승원 시장은 최근 KTX광명역을 방문해 해외 입국자 이동 경로와 코로나 예방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일반인들과의 접촉을 막을 수 있게 철저히 관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KTX광명역에 머무는 동안 다소 불편하시겠지만 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해 해외 입국자 행동수칙을 반드시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해외 입국자들에게 당부했다.

KTX광명역에는 해외 입국자 전용 공간이 마련돼 있다. 또한 해외 입국자가 전용 동선을 이탈하지 않도록 통제선을 설치하고 안내원을 배치하는 등 일반인과의 접촉 차단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인천공항에 도착한 해외 입국자들은 전용 공항버스를 이용해 KTX광명역에 하차 후 철도경찰 인솔 하에 매표소 승차권 구입, 전용 엘리베이터 탑승, 임시 대기실 대기(입국자 전용 화장실 이용), KTX열차 전용칸 탑승 등 전용공간을 이용해 거주지 시도 거점지역까지 이동하고 있다.

시는 해외 입국자가 지켜야 할 행동수칙을 별도 제작해 KTX광명역에 비치하고, 역사 내부 방역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달 30일부터 5일까지 KTX광명역을 이용한 해외 입국자는 4천849명으로, 그 중 광명시민은 31명이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