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외야 유망주는 요즘 안타요 안타
상태바
SK 외야 유망주는 요즘 안타요 안타
최지훈, 팀 청백전서 존재감
  • 연합
  • 승인 2020.04.07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외야 경쟁에 대졸 신인 최지훈(23·사진)이 뛰어들었다. 팀 자체 청백전에서 불방망이를 휘두르고 있어 분위기는 좋다.

최지훈은 지난 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청백전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퓨처스팀 중견수 1번타자로 나서 4타수 2안타 4타점을 신고했다.

그는 2회 2사 만루 기회에서 새 외국인 투수 리카르도 핀토를 상대로 우익선상에 떨어지는 싹쓸이 3타점 적시 2루타를 만들었다. 4회 2사 2루에서도 우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타점을 추가했다. 그는 9차례 청백전에 모두 출전해 33타수 10안타로 타율 0.303를 기록 중이다. 팀 내 최다 안타를 때리고 있고 타율은 6번째로 높다.

최지훈이 실력을 발휘하자 SK는 한층 고무됐다. SK 외야엔 노수광, 한동민, 고종욱, 김강민 등 주전 선수들이 즐비하다. 다만, 이들이 기복 있는 모습을 보일 때 대체할 수 있는 자원이 적었다. 최지훈은 기존 선수들에게 긴장감을 불어넣으면서 상황에 따라 변화를 줄 수 있는 조커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최지훈이 이름을 알린 건 오래되지 않았다. 광주일고 재학시절 별다른 활약을 펼치지 못해 신인드래프트 지명을 받지 못했다. 고교 재학 시절 내야수로 뛰면서 체격이 왜소하고 송구 실력이 좋지 않았다고 토로한다.

최지훈은 동국대에 진학한 뒤에도 미래가 보이지 않았다. 최근 대학 야구는 우수한 고졸 선수들이 대부분 프로에 입단하면서 전반적으로 실력이 떨어져 있다. 리그 질이 떨어지다 보니 우수한 선수가 발굴되는 사례가 드물다. 프로팀들은 점점 대학 야구를 외면하고 대학 선수들은 일찌감치 선수생활을 포기하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

최지훈은 "대학 재학 시절 의욕이 떨어졌던 게 사실이다. 대학교에선 모든 선수가 필수적으로 수업을 들어야 했기 때문에 충분히 훈련하기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최지훈은 신인드래프트 미지명의 아픔을 곱씹으며 심기일전했다. 대학교 2학년 때 외야수로 포지션을 바꾸면서 전환기를 맞았다. 내야 수비에 관한 압박과 스트레스를 떨쳐내자 타격 실력이 빠르게 향상됐다. 강한 어깨와 빠른 발, 정확한 타격 실력을 바탕으로 대학 리그를 평정한 뒤 지난해 신인드래프트 2차 3라운드에서 SK의 지명을 받았다.

최지훈은 올해 미국 스프링캠프에서 신인선수 중 유일하게 2차 캠프까지 살아남았다. 코로나19 확산세로 1군 경기 데뷔전은 기약 없이 미뤄졌지만 청백전에서 남다른 실력을 과시하며 새 시즌 전망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