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中企 워라밸 사업 추진… 취미·여가 프로 운영비 최대 500만 원 지원
상태바
도, 中企 워라밸 사업 추진… 취미·여가 프로 운영비 최대 500만 원 지원
  • 민부근 기자
  • 승인 2020.04.07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주52시간 노동에 따른 여가문화 정착에 나선다.

6일 도에 따르면 올해 ‘주52시간 정착을 위한 노사가 함께 하는 워라밸 사업’을 추진한다. 노동시간 단축으로 퇴근 후 여유 시간이 많아졌음에도 다양한 제약으로 여가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노동자들의 문화복지를 증진하기 위해 추진된다. 고용노동자 5인 이상 100인 이하인 도내 총 30여 개 업체를 대상으로 한다. 단, 사업 참여 기업은 주52시간 제도 준수 서약서를 반드시 제출해야 한다.

도는 선정 기업 1곳당 노동자들의 취미·여가활동을 위한 프로그램 운영비(강사 수당, 재료비, 장비 및 장소 임차비, 문화공연비 등)를 최대 500만 원 이내에서 지원한다. 해당 기업들은 건강, 취미, 어학, 전문강좌 등 노동자들이 희망하는 프로그램을 선정해 주 1회 이상 3개월 이상 운영해야 한다.

참여 희망 기업은 신청서, 사업계획서 등 필수 서류를 구비해 오는 29일 오후 6시까지 경기도청 노동정책과로 방문·우편 접수하거나 이메일(yongbun1@gg.go.kr)로 신청하면 된다.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