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13번째 확진자 퇴원…FC안양 축구공·유니폼 선물
상태바
안양 13번째 확진자 퇴원…FC안양 축구공·유니폼 선물
  • 이정탁 기자
  • 승인 2020.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던 안양의 13번째 확진자가 지난 6일 퇴원했다고 7일 밝혔다.

이로써 안양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총 18명 중 5명 만이 남았다.

13번째 확진자는 아내와 생후 22개월 된 영유아를 둔 가장이다.

지난 3월 직장 내 감염으로 12번째 확진자가 된 아내에게서 옮았고 어린 자녀도 감염됐다.

안양에선 최초 가족 간 감염 사례로, 가족 세명 모두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한 상태다.

최대호 시장은 "한창 재롱을 부릴 시기에 코로나19라는 뜻하지 않은 만남으로 겪었을 공포와 두려움이 평생 트라우마가 되지 않을까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했다"면서 "아이를 포함해 엄마 아빠까지 가족 모두가 퇴원해 다시금 행복한 가정을 꾸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최 시장은 FC안양이 준비한 축구공과 유니폼을 선물로 전달했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