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산업진흥원, 2020년 소공인 특화지원사업 조기 추진
상태바
군포산업진흥원, 2020년 소공인 특화지원사업 조기 추진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04.09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산업진흥원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소공인의 경영환경 개선과 판매 촉진 등을 위해 ‘2020년 소공인 특화지원사업’을 예정보다 앞당겨 추진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군포산업진흥원은 당초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차원에서 지원사업을 예년보다 늦춰 시작할 계획이었으나 관내 소규모 제조업체들의 어려움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고 보고 사업 조기 추진에 대해 군포시와 전격 합의했다.

특화지원사업에 선정된 기업에는 교육 및 컨설팅, 작업환경 개선, 맞춤형 마케팅, 시제품 제작, 특허출원을 지원해 소공인의 인력난 해소와 판로 개척 등에 실질적인 도움으로 이어지는 등 소공인의 성장을 견인하도록 했다.

특히 올해 총 사업비는 5억4천만 원으로 지난해 대비 약 8% 증액됐으며, 지원 대상 분야도 확대함으로써 소공인들의 체감 지원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양인권 군포산업진흥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군포는 물론 우리나라 산업 전반에 어려움이 있다"며 "소공인이 살아야 지역경제도 살고 나라도 산다는 신념으로 소공인의 자생력과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가용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행 금호하이텍 대표는 "그동안 지원사업에 참가해 실질적인 도움을 많이 받아 왔는데, 관내 소공인의 애로 해결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애쓰는 시와 군포산업진흥원에 감사 드린다"며 "주위 기업인들에게 이 사업을 알리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소공인 특화지원사업은 군포산업진흥원 홈페이지, 군포소공인특화지원센터 블로그와 밴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군포산업진흥원은 2018년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소공인 특화지원센터 설치·운영사업’에 선정, 매년 국비와 시비를 교부받아 관내 금속가공 소공인에 특화된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