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수원병 김영진, 서민이 중산층 되는 대한민국 만들기 공약 발표
상태바
민주당 수원병 김영진, 서민이 중산층 되는 대한민국 만들기 공약 발표
  • 남궁진 기자
  • 승인 2020.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수원병 김영진 후보가 8일 ‘서민이 중산층이 되는 대한민국 만들기’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국민을 지키는 약속’ 11번째 시리즈로 근로장려금의 대상 확대 등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김 후보는 이날 "열심히 일은 하지만 소득이 적어 생활이 어려운 근로자에게 지원하는 근로장려금의 최대 지급액이 지나치게 낮다는 지적이 있다"며 "최대 지급액을 단계적으로 상향하는 정책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단독가구 150만 원, 홑벌이가구 260만 원, 맞벌이가구 300만 원으로 돼 있는 현행 최대 지급액을 단계적으로 상향해야 한다"며 "중위소득 60% 이하 저소득 구직자 또는 폐업 영세 자영업자 등 취업 취약계층에게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구직 촉진수당을 지급해 국민 취업제도를 시작하겠다는 민주당의 정책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어 "개발 위주의 정책에서 벗어나 사람 위주의 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근로 저소득층의 소득지원을 확대하고 취약계층의 취업을 지원해 사회 불평등을 완화하는 데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