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發 경영환경 악화… 대한항공, 전 직원의 70% 휴업 실시
상태바
코로나19發 경영환경 악화… 대한항공, 전 직원의 70% 휴업 실시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4.09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에 대응하고자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휴업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오는 16일부터 10월 15일까지 6개월간 직원 휴업을 실시한다. 대상은 국내 지역에서 근무하는 직원이며, 부서별로 필수 인력을 제외한 여유 인력이 모두 휴업을 실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직원 휴업 규모는 전체 인원의 70%를 넘는 수준이다. 대한항공노동조합도 회사의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한 고통 분담의 일환으로 이에 동참하기로 결정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에 대처하기 위해 전사적 대응체제를 구축하는 한편, 4월부터 부사장급 이상은 월급여의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를 경영 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반납하기로 했다.
이승훈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