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공무원노동조합 남양주시지부,재난긴급지원금 지급에 대한 입장 발표
상태바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남양주시지부,재난긴급지원금 지급에 대한 입장 발표
  • 조한재 기자
  • 승인 2020.04.10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남양주시지부는 9일 성명서를 통해 시의 재난긴급지원금 지급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시지부는 "코로나19로 육체적·정신적으로 힘든 시기임을 증명하듯 경제위기에 대한 경고음이 나오고 있다.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는 각종 정책을 쏟아내고 있으며, 경기도에서도 재난기본소득을 전 도민에게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등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남양주시는 선별 방식으로 재난긴급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정부에서조차 하위 70%라는 선별 방식에서 보편 방식을 검토하고 있는 상황에서 도내 시·군 중 유일하게 선별 방식을 택했다"며 "현금 지급은 또 무슨 의미인가? 아무런 이유 없이 재난긴급지원금 대상에서 공무원은 제외되기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또 "방역과 자가격리자 관리, 마스크 배부, 다중이용시설 및 종교시설의 감염 예방, 선거, 산불 비상근무 등 각종 지원 업무로 지칠 대로 지쳤지만 혼신의 힘을 다해 일하고 있는 공직자, 코로나 사태로 존폐 위기에 내몰린 소상공인의 입장에선 도내 30개 시·군이 택한 정책이 더욱 간절할 수밖에 없다"며 "경기도에서 지원하는 특별조정교부금 70억 원도 아쉬운 상황"이라고 성토했다.

시지부는 "정부의 재난긴급지원금이 아닌 경기도에서 실시하는 재난기본소득으로 지급하고, 작금의 사태로 조합원들이 받은 정신적 충격과 상대적 박탈감은 소통의 부재에서 시작된 것이니 공직자와 소통하라"고 요구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