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50인 미만 사업장 무급휴직자 등 최대 100만 원 지급
상태바
군포시 50인 미만 사업장 무급휴직자 등 최대 100만 원 지급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격고 있는 관내 50인 미만 사업장의 무급휴직 근로자 등에게 2개월간 최대 100만 원을 지급한다.

군포시가 마련한  ‘코로나19 지역대응고용 특별지원사업’에 따라 코로나19 피해 사업장의 무급휴직 근로자와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프리랜서 등 고용사각지대 계층의 생계비 지원을 위해 모두 3억6천만 원(전액 국비)을 투입한다.

시는 기준 중위소득 100%이하이면서 군포시 소재 50인 미만 사업장(고용유지  지원금 대상 사업장 제외)의 무급휴직 근로자에게 하루 2만5천 원, 월 최대 50만 원, 2개월간 최대 100만 원(예산 소진시 종료)의 생계비를 지급한다.

또한 기준 중위소득 100%이하이면서 코로나19로 일하지 못하는 특수형태 근로종사자와 프리랜서 등에게도 하루 2만5천 원, 월 최대 50만 원, 2개월간 최대 100만 원(예산 소진시 종료)을 지급한다.

대상자는 학습지 방문강사, 교육연수기관 강사, 스포츠 강사 및 트레이너, 연극·영화 종사원, 관광서비스 종사원, 대리운전사, 공항·항만 하역종사자, 보험설계사, 건설기계운전원, 신용카드 모집인, 방과후 교사 등이 포함된다.

지급 절차는 2월과 3월에 피해를 입은 근로자는 4월 20일까지 신청하면 4월 30일까지 받을 수 있으며 4월에 피해를 입은 근로자의 경우 5월 1일부터 8일까지 신청한 뒤 5월 20일까지 지급받게 된다.

지급 신청은 근로자 주소지 관할 동 주민센터 또는 군포시청 일자리센터(☎031-390-0227)를 방문해 접수하거나 이메일(lovebov7@korea.kr, golfs06@korea.kr)로도 접수할 수 있다.

유형균 일자리정책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소득과 일자리가 줄어든 고용 사각지대 근로자 등의 생활 안정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일자리정책과(☎031-390-0512)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