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진도군민, 전복 등 지역 특산물 경기도자원봉사센터에 후원
상태바
전남 진도군민, 전복 등 지역 특산물 경기도자원봉사센터에 후원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진도군민들이 지난 9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애쓰는 경기도민들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3천300만 원 상당의 전복(500㎏, 2천만 원), 울금(1천만 원), 대파피클(300만 원)을 경기도자원봉사센터에 후원했다.

전남 진도군민 박일수 대표는 "코로나19로 경기도 의료진들과 격리환자들의 고생이 참 많으신데, 진도 특산품으로 된 전복으로 맛있는 식사를 대접하고 싶었다"며 "면역력 증진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어 뜻을 모아 지원하게 됐다"며 응원의 말을 전했다.

경기도자원봉사센터는 후원 농수산물을 경기도 제1호 생활치료센터(용인)와 경기도의료원 6개 병원(수원, 의정부, 파주, 이천, 안성, 포천)으로 보냈고, 의료진과 환자들의 반찬으로 조리해 제공될 예정이다.

권석필 경기도자원봉사센터장은 "예로부터 병을 다스리고 건강을 지키는 데에는 어떤 보약보다 우리 땅에서 자란 건강한 재료로 만든 정성어린 음식이 더욱 효과적이라 하였는데, 전남 진도군민의 따뜻한 정을 담은 음식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극복에 큰 힘이 된다"고 전했다.

경기도자원봉사센터는 코로나19 자가격리자 및 취약계층에게 희망키트 제공, 의료전문봉사자 지원, 응원 릴레이 캠페인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진도군민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계자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대구시 남구, 경북도청, 경북 경산시에도 1억1천만 원 상당의 후원물품을 제공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