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TP, 코로나19 중소기업 부담 경감책 줄줄이 마련
상태바
인천TP, 코로나19 중소기업 부담 경감책 줄줄이 마련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가 코로나19로 인한 인천지역 중소기업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다양한 지원에 나서고 있다.

12일 인천TP에 따르면 중소기업 기술교류단지원사업의 기업부담금(50%)과 글로벌스타트업캠퍼스 사업의 해외인증 및 특허취득지원사업의 기업부담금(30%)을 전액 면제해 주기로 했다.

또한 송도국제도시 글로벌스타트업캠퍼스의 33개 입주기업의 4~5월 임대관리비 두 달 치를 받지 않기로 했다. 미추홀구 도화동 IT타워 창업보육센터 62개 입주기업과 JST 창업보육센터 17개 입주기업의 임대관리비도 4~6월 석 달 치를 50%씩 낮추기로 했다. 남동공단 인천종합비즈니스센터 22개 입주기업에 대한 임대료도 인천시의 지침에 따라 이달 안에 50% 줄일 예정이다.

인천농촌융복합산업 지원사업의 인증사업자 택배비(건당 2천500원)도 200건 안에서 지원한다. 

인천TP는 각종 국내전시회 참가지원 변경제한(기존 1회)을 없애기로 했으며, 개별 해외전시회 참가지원도 선정기업의 포기 또는 참가 전시회 변경을 가능토록 했다. 특히 ‘2020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의 사업협약 기간을 이달에서 오는 6월로 두 달 연장해 기업의 편의와 참여를 높일 수 있도록 했다.

인천TP 관계자는 "향후 장비이용료 감면 등 기업들의 코로나19 극복에 보탬이 될 만한 추가적인 지원대책 마련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