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코로나 차단·지역경제 활성 ‘두 마리 토끼 잡기’ 안간힘
상태바
군포시, 코로나 차단·지역경제 활성 ‘두 마리 토끼 잡기’ 안간힘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는 코로나19 팬데믹의 혼란에서 시민의 안전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등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해 중국에서 시작된 코로나19가  올해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군포시는 지난 2월 25일 한대희 재난안전대책본부장 총괄하에 차장에 부시장, 1통제관 보건소장, 2통제관 건설국장으로 조직을 확대 개편하고 일사불란하게 대응했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에도 지난 3월 5일  코로나19 군포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19일에는 ‘효사랑요양원’에서 확진자가 발생하자 시설을 즉시 폐쇄하고 코호트 격리까지 발 빠르게 움직였다.

또한 확진자 확산 예방을 위해  시는 ▶해외 입국시민 택시 이송 ▶해외 입국자 전용 공항버스 운영 ▶해외 입국자 임시 격리생활시설 지정 운영  ▶자가격리 무단 이탈자 3단계 중첩 관리 ▶공공다중이용 시설 방역물품 제공 등 다양한  방법은 동원했다.

하지만 이로 인해 경제상황은 더욱 악화됐고 군포시는 시민들의 안전뿐만 아니라 먹고 사는 문제에 대해서도 긴급대책이 불가피했다.

이에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 지원 ▶아동양육가구 돌봄쿠폰 40만 원 지급 ▶무급휴직근로자 생계비 지원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 ▶미소금융 창업·운영자금 지원 등 다양한 긴급지원계획을 수립하고 피해 사각지대를 메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뿐 아니라 시는 시는 코로나19 종식 후 지역경제 활성화 및 고용 창출에 더욱 매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하반기에는 ▶전통시장 등 활성화 지원 ▶중기 육성자금 총 350억 원 준비 ▶‘채용박람회 및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 확대 추진 등 계획을 수립, 지역경제 살리기에 총력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청년·중장년·고령 등 연령에 맞는각종 취업지원교육 프로그램을 준비, 취준생들의 역량을 강화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는 계획도 마련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 "효사랑요양원은 연면적 3천942.72m², 지하 1층, 지상 5층 건물중 4∼5층을 사용, 격리로 인해 같은 건물에 입주한 요식업, 미용실, 학원 등 26개의 시설이 본의 아니게 피래를 봤다"며 "그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어 도움이 절실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입주 업체들에 대한 지원관련 법령이나 조례가 미흡하다"라며 "환자와 보호자, 입주업체 등 피해복구 및 지원방안에 대해 관계부처 및 기관들과 다각도로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