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세관 중국발 환적 우편물 유치 팔 걷어
상태바
인천세관 중국발 환적 우편물 유치 팔 걷어
국제 전자상거래 활성화에 경유 모색… 절차 개선하고 해상 연계 추진
  • 배종진 기자
  • 승인 2020.04.14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본부세관은 중국과 연계한 전자상거래 우편물 환적 절차를 마련해 시범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국제 전자상거래 활성화로 중국에서 발송하는 우편물이 폭발적으로 증가해 중국 내 처리가 어려워지자 인접국으로 경유하는 경로를 찾고 있는 것이 배경으로 작용했다.

그동안 환적 우편물은 화물 특성상 입항한 공항과 항만 터미널 내에서만 목적국별 화물 분류 작업이 가능해 협소한 작업공간과 화물처리 지연으로 신규 물량을 유치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따라 인천세관은 전자상거래 우편물의 발송인에게서 사전에 화물 정보(화주, 품명, 수량 등)를 제출받아 공항·항만 터미널에서 인근 물류단지로 운송해 분류 작업을 할 수 있도록 환적 절차를 개선한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화물 운송료가 급등함에 따라 해상과 항공을 연계한 복합 환적을 우선 추진해 우편물 신규 유치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인천세관은 최근 몇 년간 전자상거래 우편소포 물량이 증가하고 있고, 중국의 우편소포 대부분이 홍콩·타이완·싱가포르 등 인접국을 통해 전 세계로 발송되는 상황에서 이번 제도 개선을 활용한다면 이 물량들이 우리나라로 유치될 것으로 내다봤다.

인천세관 관계자는 "환적 우편물 절차 개선으로 연간 4천350억 원의 부가가치 창출과 1천174명의 고용 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중국발 환적 우편물을 신성장 사업모델로 유치하는 데 적극 나서는 등 대외환경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