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기업 회생 5조2000억 투입
상태바
코로나19 피해기업 회생 5조2000억 투입
도, 긴급금융지원책 전방위 추진 채무관계자 3088명 채권 소각도
  • 민부근 기자
  • 승인 2020.04.14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경제적 타격을 입은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전방위적인 금융 지원에 나선다.

13일 도에 따르면 5조2천억 원을 투입해 특별경영자금 및 특별보증 확대, 부실채권 조기 소각 등 긴급금융지원책을 추진한다.

우선 ‘코로나19 특별경영자금’ 규모를 당초 2천억 원에서 1조1천200억 원으로 확대해 지원한다.

도는 자금수요 폭증으로 지난 2월 700억 원이었던 ‘코로나 특별지원자금’을 2천억 원으로 확대한 뒤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에 사업비를 긴급 반영했다. 지원 규모는 중소기업 5천200억 원, 소상공인 4천억 원 등이며 유보액도 2천억 원을 편성했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다. 중소기업은 업체당 최대 5억 원 이내, 소상공인은 최대 1억 원 이내에서 지원한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을 통한 특별보증 규모도 4조300억 원으로 확대했으며, 소상공인·중소기업의 자금 유동성 위기 해결을 돕는다.

이 외에도 경기신보의 부실채권 소각 시기를 당초 6월에서 2개월여 앞당긴 13일 시행했다. 채무관계자 3천88명의 총 441억 원의 채권 소각으로 신속한 재기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코로나19 특별자금과 특별보증 신청은 경기신보 23개 영업점과 경기도 중소기업육성자금 홈페이지(g-money.gg.go.kr)를 통해 가능하며, 6개 시중은행(기업·국민·농협·신한·우리·하나) 1천300여 개 지점에서도 상담·접수할 수 있다. 경기신보 소각 채권 조회는 신보 사이버보증 홈페이지(www.gcgf.or.kr/cyber)를 통해 가능하다.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