巨與 텃밭된 경기, 文정부 대선공약 추진 속도 낸다
상태바
巨與 텃밭된 경기, 文정부 대선공약 추진 속도 낸다
북부 접경지 규제 완화 등 9개 與 지역구 의원 공약과 맞물려 21대 국회서 본격 이행 기대감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4.20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미군 공여지 활용계획 /사진 = 연합뉴스
경기도 미군 공여지 활용계획 /사진 = 연합뉴스

4·15 총선을 통해 경기도 정치지형도가 더불어민주당 초강세 지역으로 변모함에 따라 경기도 대선 공약도 이전과 다른 국면을 맞게 됐다.

2017년 19대 대선을 통해 제시된 경기도 대선 공약 사안 중 일부 사안의 경우 현실의 벽에 막혀 있는 상태이지만, 정치 판도가 정부와 여당에 지극히 유리한 국면으로 바뀌게 됨에 따라 이들 공약의 추진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19대 대선을 통해 경기도 지역 공약으로 9개 사안이 제시됐다. 당시 제시된 공약은 ▶경기북부 접경지역 규제 완화 ▶미군 공여지 국가 주도 개발 ▶파주와 개성·해주 연계 통일경제특구 조성 ▶경기남부를 4차 산업혁명 선도 혁신클러스터로 조성 ▶청정상수원(취수원) 다변화로 깨끗한 수돗물 공급 ▶안산시 공동체 회복사업 지원 ▶서안양 50탄약대 부지 친환경 융합 테크노밸리 조성 ▶분당선 노선 연장으로 출퇴근시간 획기적 단축 ▶기흥호수 등 도심 속 수변공간을 시민공원으로 조성 등이다.

북부 접경지역 규제 완화나 미군공여지 국가 주도 개발의 경우 접경지역 내 산업단지를 유치할 경우 부담금을 감면해 줘 기업이 입지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이 그동안 계류되는 등 입법 단계에서부터 어려움을 겪어 왔지만 이번 총선을 통해 민주당이 파주와 김포를 모두 휩쓰는 등 북부에서도 다수의 당선인을 배출함에 따라 21대 국회에서 적극적인 추진이 이뤄질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서안양 50탄약대 부지 테크노밸리 사업도 국방부와 경기도가 군사시설 이전계획 수립에 대해 여전히 지지부진한 협상이 이뤄지고 있지만, 도에서 부지사와 도의회 의장을 지냈던 민주당 강득구 당선인으로 지역구 의원이 교체됨에 따라 사업 추진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분당선을 용인 기흥과 오산까지 연장하는 대선 공약도 이번 총선에서 용인을 김민기 의원과 오산 안민석 의원 등이 공약으로 제시해 당선까지 이른 만큼 이들 다선 의원의 집중 추진을 통해 21대 국회 임기 내 본격적인 추진이 기대된다. 이 밖에 현재 답보 상태에 있는 취수원 다변화 공약 역시 지역구인 광주갑 소병훈 의원 등이 팔당지역 규제 완화 내용을 공약으로 제시해 재선에 성공했다.

도 관계자는 "대선 공약의 일부 사안의 경우 정치적으로 큰 틀에서 합의가 이뤄져야만 추진이 가능하다"며 "도는 정부와 국회의 경기지역 대선 공약 이행에 적극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김영호 인턴기자 ky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Tag
#공약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