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폐 카드 발급 언제 되나요? 도민들 재난소득 받으려다 ‘분통’
상태바
지역화폐 카드 발급 언제 되나요? 도민들 재난소득 받으려다 ‘분통’
청와대 ‘국민청원’에 불만 쇄도 배송 늦어지고 신청 누락돼도
사과문 없이 ‘나 몰라라’ 대응 지급 방식 개선 요청도 잇따라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4.24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할 경제 충격을 완화하고자 지난 9일부터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받고 있는 가운데 행정이 쏠리면서 지연되는 현상 등에 대한 불만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연일 올라오고 있다.

지난 22일 한 청원인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경기지역화폐 카드 신청 발급 지연, 배송 지연, 누락에 대하여 조치 건의 드립니다’라는 글을 통해 현 지급 방식의 개선을 요구했다.

이 청원인은 "현재 경기지역화폐 신청자들이 상담콜센터 폐쇄, 문의글 미답변으로 복지 혜택을 제대로 누리지 못하고 있다"며 "또한 관련 사과글 및 안내문도 없고, 나 몰라라 식으로 많은 국민들이 답답해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관련 업체 및 행정기관에 경고 조치 및 빠른 업무처리 지시를 부탁 드린다"고 청원을 제시했고 23일 오후 4시 현재 405명이 동참했다.

이와 관련, 도는 도 재난기본소득의 혼란 없는 지급 업무를 위해 도 체납관리단 전체 인원 1천803명 중 72%인 1천304명이 도내 544개 행정복지센터에 지원근무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3일에는 도가 지역화폐를 통해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것에 대한 청원도 제기됐다.

정부가 지원하는 긴급재난지원금도 도 지역화폐를 통해 지급될 예정인 가운데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상품권 지급을 멈추어 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수원에 살고 있다는 이 청원인은 "저의 동네에는 가게 몇 백 군데 중 상품권으로 생필품을 살 수 있는 상품권 가맹점이 딱 1곳이고, 그것도 1㎞쯤 지나서 신세계 이마트 계열사 에브리데이 대형 마트가 있다"며 "이런 모순을 참을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 청원인은 "진짜 어려운 자영업자는 상품권 가맹점 승인을 받기도 힘든 조건이라 가입도 못 한다"며 "골목상권을 살린다는 취지의 상품권은 또 누군가의 혜택으로만 돌아갈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