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TP-시, 28억 투입 제조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상태바
인천TP-시, 28억 투입 제조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지난해보다 11억여 원 늘어난 규모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5.12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는 인천시와 함께 지역 중소·중견 제조기업의 제조 혁신 및 경쟁력 강화를 돕기 위해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스마트공장은 제품 기획과 설계부터 유통·판매에 이르기까지 모든 제조 과정을 정보통신기술(ICT)로 통합해 생산성 및 에너지효율 강화, 제품 불량률 감소 등 생산시스템을 최적화하는 맞춤형 공장이다.

인천TP와 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천지역 제조기업의 스마트공장 도입에 따른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사업비 28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보다 11억여 원 늘어난 규모다.

지원 대상은 올해 중소벤처기업부의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의 신규 구축 및 고도화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이다. 중기부는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에 들어가는 총 사업비(2억 원 한도)의 50%를 지원한다. 신규 구축은 1억 원, 고도화는 1억5천만 원까지다. 기업부담금은 나머지 절반이다. 인천TP는 이 가운데 168개 사를 선정해 기업부담금의 20% 내에서 최대 2천만 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 참여 신청은 스마트공장 사업관리시스템(www.smart-factory.kr)을 통해 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사업관리시스템을 참고하거나 인천TP 스마트제조혁신센터(☎032-260-0626~9)로 문의하면 안내된다.

인천TP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스마트공장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인천지역 기업의 제조 혁신을 돕기 위해 스마트공장 구축 관련 컨설팅, 교육, 사후 관리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