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노랫말에 담긴 ‘삶의 흔적’을 찾아
상태바
우리 노랫말에 담긴 ‘삶의 흔적’을 찾아
국립한글박물관 오늘부터 특별전 100년 변화 다루고 음악다방 재현 대중가요 음반·노랫말 책 등 전시
  • 연합
  • 승인 2020.05.15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서울 용산구 국립한글박물관에서 열린 기획특별전 ‘노랫말-선율에 삶을 싣다’를 찾은 관계자들이 전시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선율 속에 삶을 실은 우리 대중가요 노랫말의 발자취와 노랫말에 담긴 우리 말과 글의 묘미를 보여 주는 전시가 열린다.

국립한글박물관은 기획특별전 ‘노랫말-선율에 삶을 싣다’를 15일부터 10월 18일까지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대중가요 노랫말을 본격적으로 다룬 전시는 이번이 처음이다.

우리나라 최초 창작 대중가요로 알려진 ‘낙화유수’(1929)부터 삶에 대한 진지한 성찰을 보여 준 ‘아침이슬’(1971), 진정성 있는 노랫말로 전 세계의 사랑을 받는 방탄소년단(BTS)의 ‘아이돌’(IDOL)까지 190여 곡의 대중가요 노랫말과 함께 대중가요 음반, 가사지, 노랫말 책, 축음기 등 총 206건 222점을 전시한다.

1부 ‘노랫말의 힘’에서는 1920년대부터 오늘날까지 지난 100년간 형식과 소재를 달리하며 대중의 삶을 고스란히 담은 노랫말의 변화와 시기별 특징을 확인할 수 있다. 다양한 시대의 노랫말을 깊이 있게 감상할 수 있도록 시대별 공간을 연출했다. 일제강점기 음반가게와 음악다방이 들어선 경성 거리가 재현되고, 1970∼1980년대 음악다방에서는 커피 향을 맡으며 당시 유행한 노래를 감상할 수 있다.

2부 ‘노랫말의 맛’에서는 대중가요 노랫말에 담긴 말과 글에 집중할 수 있는 내용과 체험을 준비했다. 그래픽디자이너 5명이 재해석한 노랫말 포스터, 노랫말의 길이를 조절하면 연주 빠르기가 달라지는 노래 영상, 손뼉을 치면 노래에 맞춰 글자가 춤을 추는 영상을 즐길 수 있다.

또 ‘사랑의 미로’, ‘파란나라’의 작사가 지명길과 ‘사랑의 불시착’, ‘짝사랑’의 작사가 이호섭은 ‘삶의 노랫말, 노랫말의 삶’이란 제목의 영상을 통해 삶과 사회의 변화에 따라 달라져 온 노랫말의 삶을 다양한 노래, 노랫말, 사진자료와 함께 이야기한다.

국립한글박물관이 지난해 실시한 192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2만6천여 곡의 노랫말에 사용된 단어 빈도 분석에 따르면 시대를 불문하고 ‘사랑’이란 단어가 가장 많이 사용됐다. 전시장에서는 ‘사랑, 말, 사람, 눈물, 마음, 가슴, 세상’ 등 상위 빈도 단어가 포함되고 사랑의 감정을 담은 노래 19곡을 믹싱한 노래도 소개한다.

전시 마지막에는 ‘처녀총각’(1934), ‘해변으로 가요’(1970), ‘낙엽 따라 가 버린 사랑’(1966) 등 16곡을 믹싱해 우리나라 명소의 사계절 사진과 함께 제공한다.

박물관 2층 ㅎ카페에 DJ박스를 설치해 추억의 음악다방도 운영한다. 평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는 1970∼1990년대 애창곡 30곡을 틀어 주고, 주말·휴일 정오부터 오후 3시까지는 신청곡을 들려준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