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항공수요 조기 회복 위해 500억 규모 인센티브 및 그랜드 마케팅 시행
상태바
인천공항공사, 항공수요 조기 회복 위해 500억 규모 인센티브 및 그랜드 마케팅 시행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15일 7개 국적항공사와 간담회를 열고 항공업계 지원 및 항공수요 조기 회복을 위해 연간 약 500억 원 규모의 여객 및 화물분야 신규 인센티브와 그랜드 마케팅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공사의 이번 신규 인센티브는 정류료 전액면제, 착륙료 감면 등 지난 3월 18일 정부에서 발표한 항공산업 지원 대책과는 별도로 시행하는 신규 제도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항공수요를 조기 회복하고 항공사 등 공항산업 생태계의 위기상황을 조속히 타개하기 위해 마련했다.

우선 여객 분야의 경우 신규 취항 항공사 및 노선에 대한 착륙료 지원을 1년 확장해 최대 2년간 지원한다. 심야시간 활성화를 위해 심야에 도착·출발하는 모든 항공편을 대상으로 착륙료를 최대 100% 지원한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급감한 여객 및 운항 수요의 조기 회복을 위해 회복 여객 1인당 1만 원과 항공편 회복에 따른 착륙료 증가분 100%를 지원하는 등 연간 약 400억 원 규모의 여객 인센티브 제도를 시행한다.

화물 분야는 증편 및 심야운항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물동량 증대 및 신 성장화물 유치 등 기존 제도를 확대·개편한다. 화물항공기 착륙료 감면 등을 포함해, 연간 100억 원 수준의 화물 인센티브도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인천공항의 브랜딩 효과 극대화, 항공수요 조기회복을 위한 항공사 복항행사, 여객 대상 경품 이벤트, 여행사 등 관계자 초청 및 홍보영상 제작 등의 내용을 담은 프로모션 행사와 해외 설명회, 공동 광고 및 로드쇼 등 항공사 및 물류기업 등과 함께 그랜드 마케팅을 전개할 계획이다.

한편, 공사는 올해 새롭게 시행하는 500억 원 규모의 신규 인센티브와는 별도로 지난해 항공실적에 대한 총 178억 원 규모의 인센티브를 지급할 예정이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