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조성 소식을 한 다리 건너 접한 땅주인
상태바
산업단지 조성 소식을 한 다리 건너 접한 땅주인
‘안성 스마트코어폴리스산단 사업’ 주민 설명회 없이 진행
  • 김진태 기자
  • 승인 2020.05.20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양면 구례리 산단반대대책위원회가 안성시와 SK건설이 공동 추진하고있는 산업단지에 유해화학물질 취급 업체 입주를 반대 현수막을 게시해 놨다. 김재구 기자
미양면 구례리 산단반대대책위원회가 안성시와 SK건설이 공동 추진하고있는 산업단지에 유해화학물질 취급 업체 입주를 반대 현수막을 게시해 놨다. 김재구 기자

안성시가 SK건설로부터 투자의향서를 제출받아 가칭 ‘안성스마트코어폴리스산업단지’ 조성을 공동 추진<본보 5월 11일자 18면 보도> 중인 가운데 시가 조성예정부지에 땅을 소유하고 있는 주민들과 단 한 차례의 설명회도 갖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안성시와 토지주 등에 따르면 시는 지난 1월 SK건설과 민관 공동 개발 방식으로 미양면 구례리 일원 59만8천여㎡ 부지에 총 사업비 2천120억 원을 투입해 산업단지를 개발하는 내용의 투자의향서를 접수받았다.

이에 2월 5일부터 26일까지 공도읍에 소재한 한국폴리텍대학 반도체융합캠퍼스와 향후 산업단지 조성 시 인재 채용과 관련한 산학협력 협의를 2차례 진행했다. 한 달 뒤인 3월 4일에는 경기도로부터 산업단지 조성 관련법 검토 의견을 회신받아 같은 달 10일 투자의향서 검토의견을 SK건설에 전달했다. 시는 또 SK건설과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을 위해 필요한 사전 절차인 안성시의회로부터 동의를 얻기 위해 관련 안건을 상정했고, 시의회는 3월 20일 해당 안건에 대해 의원 동의를 받아 원안 가결했다.

현재 시는 경기도에 산업단지 물량을 배정받기 위해 행정절차를 진행 중이다. SK건설이 낸 투자의향서 접수부터 시의회 동의를 구하는 데까지 걸린 시간은 약 3개월 정도다.

하지만 해당 산업단지 조성예정지 내 절반가량을 소유하고 있는 토지주들은 이러한 사업 내용을 언론 보도를 통해 접하는 등 크게 공분하고 있다.

본보 취재 결과, 사업주체인 시와 SK건설은 산업단지 내 전체 부지 가운데 19만2천여㎡와 11만5천여㎡ 규모의 토지를 소유하고 있는 A씨 등 토지주들에게 공식적인 사업 추진 내용과 절차 등에 대해 협의한 사실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대규모 산단을 만든다는 소식을 지역주민들은 지난 2월 10일자 언론 보도 내용을 보고 알았다. 지역주민들과 한마디 상의 없이 산업단지 개발을 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분노를 감추지 않았다.

이어 "40여 년간 공원부지로 묶여 있는 이곳 땅을 개발하려고 시에 개발 가능 여부를 문의했을 때 ‘안 된다’는 답변을 들었는데, 정작 시는 한마디 상의도 없이 토지를 개발한다니 어처구니가 없다"고 울분을 터뜨렸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다른 개발사업의 경우 사전에 제안 절차를 통해 토지주에게서 일정 기준 이상 동의서를 확보하는 절차가 있지만 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주민 동의 절차가 없다"며 "경기도에서 공업 물량을 확보해 정확한 사업 추진 여부가 결정되면 주민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실시할 예정으로, 향후 토지 협의 수용 유도 등을 통해 토지주들에게 피해가 없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안성=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