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공학 설계 전문가 양성 ‘탄력’
상태바
단국대, 공학 설계 전문가 양성 ‘탄력’
벤틀리시스템즈와 협약… 800억 상당 소프트웨어 기증받아
  • 우승오 기자
  • 승인 2020.05.21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복(오른쪽) 단국대 총장과 김덕섭 벤틀리시스템즈 한국지사장이 단국대에서 산학협력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단국대 제공>

단국대학교와 다국적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벤틀리시스템즈가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 갈 공학 설계 전문가 양성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양 기관은 지난 19일 단국대 죽전캠퍼스 범정관에서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식에서 벤틀리시스템즈는 단국대에 801억 원 상당 ‘공학 설계 및 해석용 소프트웨어’ 50개를 기증했다. 이 소프트웨어는 토목, 건축, 기계 등 공학 분야의 기본적 업무를 추진할 때 디지털을 기반으로 2·3D디자인을 통해 설계·분석·해석할 수 있는 교육용 솔루션이다.

단국대는 솔루션을 통해 공학교육의 품질을 향상하는 동시에 ‘벤틀리 런(LEARN) 서버’를 이용한 온라인 교육을 실행해 과정을 이수한 학생들에게는 수료증도 발급할 예정이다.

한편, 1984년 설립된 벤틀리시스템즈(미국 필라델피아주)는 50여 개국에 지사를 두고 연매출이 6억 달러에 달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벤틀리시스템즈는 도로, 공항, 초고층빌딩 등 대규모 자본 인프라에 세계 최고 수준의 설계·시공·운영·유지보수 관련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김수복 총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공학 설계 전문가 등 실무 맞춤형 인재 양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