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골 오싹 ‘세계도시 괴담’ 스크린 속으로
상태바
등골 오싹 ‘세계도시 괴담’ 스크린 속으로
창의도시 부천스토리텔링 대회 등 제작 지원 규모 확대
  • 최두환 기자
  • 승인 2020.05.22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는 제작 지원 규모를 총 7억 원으로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BIFAN은 올해 한국영화 101년을 맞아 ‘장르의 재능을 증폭시켜 세계와 만나게 한다’는 새로운 미션 아래 적극적인 장르영화 인재 발굴 및 육성을 주요 과제로 설정, 지난해 대비 5억 원을 증액했다.

신철 집행위원장은 "한국영화계는 영화의 재능들을 더욱 힘 있게 지원·육성해 이 위기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기회로 삼아 한국영화 다음 100년의 시발점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앞으로도 BIFAN의 지원 규모를 매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BIFAN은 우선 ‘유네스코 창의도시 부천스토리텔링대회’를 개최한다. 전 세계 246개 도시에서 수집한 괴담을 소재로 단편영화 및 웹드라마를 제작할 수 있도록 3개 부문 20개 작품에 총 1억 원을 지원한다. 세계 굴지의 실시간 렌더링 엔진 기업인 ‘유니티’와 협업해 단편영화 제작지원사업인 ‘BIFAN×Unity Short Film Challenge’도 신설해 2천만 원을 지급한다.

장편영화를 위한 마케팅 및 후반작업 지원도 규모를 4억 원 수준으로 크게 늘린다. 서울산업진흥원(SBA), C-47, 모카차이 등의 후반작업 전문 기관·업체들과 협력해 색보정(DI)과 사운드믹싱(Sound Mixing), 디지털마스터링(DCP) 등에 3억5천만 원 상당의 현물 지원을 시행한다.

한국 장르영화 국내 상영 지원금도 4천만 원으로 증액한다. 장르영화계의 신예를 조기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한 ‘한국의 발견상’과 ‘아시아의 발견상’을 신설해 각 1천500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한국 장르영화계 발전을 위해 시상하는 ‘NAFF 코리안상’은 총 3편, 3천만 원으로 지원 대상과 규모를 확대한다.

NAFF 프로젝트 마켓의 ‘부천상(최우수상)’과 ‘NAFF상(우수상)’ 상금도 증액, 총 3천500만 원을 지급한다. ‘부천 초이스’와 ‘코리아 판타스틱’ 등 국내외 경쟁부문은 예년과 동일한 7천여만 원 규모의 상금을 수여한다.

한편, 상금 및 제작 지원과 관련한 구체적인 분야 및 금액은 BIFAN 공식 홈페이지(http://www.bifan.kr/)에서 확인 가능하다.

제24회 BIFAN은 부천시내 상영관과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7월 9일부터 16일까지 8일간 관객 및 국내외 영화인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