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재산 팔아 지켰는데 재정난에 눈물의 경매
상태바
전 재산 팔아 지켰는데 재정난에 눈물의 경매
간송미술관 소장 보물 지정 불상 2점 27일 출품
  • 연합
  • 승인 2020.05.22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송미술관에서 처음으로 경매에 내놓은 보물 284호 금동여래입상(오른쪽)과 285호 금동보살입상. /연합뉴스
간송미술관에서 처음으로 경매에 내놓은 보물 284호 금동여래입상(오른쪽)과 285호 금동보살입상. /연합뉴스

간송미술관이 보물로 지정된 불상 2점을 경매에 내놓는다.

미술품 전문 경매사 케이옥션은 오는 27일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신사동 본사에서 실시하는 5월 경매에 보물 284호 금동여래입상과 보물 285호 금동보살입상이 출품된다고 21일 밝혔다.

간송미술관 소장품이 경매에 나오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간송미술관은 사업가 간송 전형필(1906~1962)이 1938년 보화각이라는 이름으로 세운 우리나라 최초 사립미술관이다. 간송이 일제강점기 전 재산을 쏟아부어 지켜낸 최정상급 문화재들을 소장하고 있다.

2018년 별세한 간송 장남 전성우 전 간송문화재단 이사장과 간송 손자인 전인건 간송미술관장까지 3대에 걸쳐 문화재를 지켜왔으나 누적된 재정난에 일부 소장품을 경매에 부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작품은 각각 15억 원에 경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경매에 나온 금동여래입상은 1963년 보물 284호로 지정된 7세기 중반 통일신라 불상이다. 팔각 연화대좌 위에 정면을 보고 당당한 자세로 선 모습으로, 높이가 38㎝에 달한다. 비슷한 시기 제작된 우리나라 금동불상으로서는 드물게 큰 크기이다. 나발(부처 머리털)이 뚜렷한 육계가 높이 솟은 모양이다. 살짝 오므린 입가에는 은은한 미소가 걸렸다.

다른 불상에 비해 법의 형태도 독특하다. 양 어깨를 다 덮는 법의지만 오른쪽 옷자락이 살짝 흘러내려 어깨와 가슴이 훤히 드러난다.

뚜렷한 나발의 표현, 이전 불상보다 근엄한 표정, 독특한 착의법, 대좌 형식, 내부를 중공식으로 제작한 주조 기법 등이 삼국시대에서 통일신라 불상으로 접어드는 전환기 양상을 보여 준다.

보물 285호로 1963년 지정된 금동보살입상은 6~7세기 신라 불상이다. 높이는 약 19㎝로, 거창에서 출토됐다. 보살이 취한 손을 앞으로 모아 보주를 받들어 올린 모습과 양옆으로 뻗은 지느러미 같은 옷자락 모습은 7세기에 조성된 것으로 알려진 일본 호류사의 구세관음과 유사하다. 백제 지역에서 크게 유행했던 봉보주보살상과 일본 초기 불상 사이에서 영향을 주고받은 관계를 추측할 자료로도 가치를 지닌다.

보물로 지정된 국가지정문화재도 개인 소장품인 경우 소유자 변경 신고만 하면 거래할 수 있다.

출품작은 이날 오후부터 케이옥션 전시장에서 사전 예약해 관람할 수 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