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한명숙 사건 재조사’ 드라이브… 통합 "거대여당 오만함 드러내"
상태바
민주 ‘한명숙 사건 재조사’ 드라이브… 통합 "거대여당 오만함 드러내"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05.22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재조사를 거듭 촉구하자, 미래통합당은 거대여당의 오만함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21일 한 전 총리 사건 당시 검찰 수사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재조사를 거듭 촉구했다. 민주당은 한 전 총리 사건을 고리로 검찰 강압 수사 관행을 비판하며 검찰개혁 완수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수사 당시 2010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었고, 한 전 총리는 유력한 서울시장 후보였다"며 "이 사건의 출발에 정치적 의도는 없었는지 주목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고(故) 한만호 씨의 옥중 비망록 등을 거론하며 "의심을 할 만한 정황들이 많다"고 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법원과 검찰을 향해 "‘무조건 결백하다, 제대로 했다’라고만 말하지 말고 각 기관 수뇌부에서 ‘의심해 볼 여지도 있다’고 생각하고 한 번 더 들여다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공수처에서 수사할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같은 당 박주민 최고위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공수처가 설치된다면 법적으로 수사 범위에 들어가는 건 맞다"라면서 "독립성을 가진 공수처의 판단에 달린 문제"라고 말했다.

하지만 통합당은 "거대여당의 오만함이 드러나고 있다"며 비난을 퍼부었다.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이제 와 전혀 새롭지 않은 비망록을 핑계로 한 전 총리를 되살리려 하는 것은, 177석 거대여당이 되었으니 무엇이든 마음대로 할 수 있다는 오만함의 발로"라고 주장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