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 시대 ‘탈탄소’ 로드맵 통해 지속가능 도시로 가는 길 ‘탄탄대로’
상태바
기후위기 시대 ‘탈탄소’ 로드맵 통해 지속가능 도시로 가는 길 ‘탄탄대로’
[인천 국회의원에 바란다]5. 대기환경 대책 합심해야 [完]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05.22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은 환경유해시설이 많아 지속가능한 도시는 늘 숙제로 남아 있다. 21대 국회에 몸을 담게 될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의 몫이기도 하다.

21일 인천시에 따르면 영흥화력발전소 등 9개 발전소와 수도권매립지, 12개 산업단지, 정유사, 항만, 공항 등이 산재해 타 지역에 비해 대기환경 여건이 열악한 실정이다.

시는 영흥화력발전소와 앞으로 고농도 미세먼지를 최대한 줄이기로 약속했다. 빠르면 2021년까지 영흥1·2호기 탈황·탈질·집진시설 등 환경설비에 3천200억 원을 투입해 전면 교체하고, 2018년 기준으로 최대 28%까지 줄이도록 했다.

또한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위해 공동 대체매립지 조성과 자체매립지 조성을 투 트랙으로 추진하고 있다.

여기에 시장과 시의회 의장, 교육감 등은 지난 4월 열린 ‘제50주년 지구의 날 기념식’에서 기후위기 비상상황을 선포하기도 했다. 기후위기 비상상황 선포는 2월 출범한 기후위기인천비상행동의 요구였다. 기후위기인천비상행동은 가톨릭환경연대, 인천녹색연합, 인천도시농업네트워크, 인천에너지전환네트워크, 인천환경운동연합, 저어새네트워크, 민주노총 인천본부, 전교조 인천지부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 단체는 또 4·15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인천시당 등과 기후위기 대응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21대 국회가 기후비상선언 결의안 통과 추진을 비롯해 ▶탄소배출 제로 및 기후정의 실현을 위한 ‘기후위기대응법(가칭)’ 제정 추진 ▶탈탄소사회로 전환할 수 있는 예산편성과 법제도 개편 등에 힘을 써 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특히 이들 단체는 석탄발전의 폐쇄 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데 목소리를 높였다. 국회가 정부와 인천시에 인천 소재 석탄화력발전소를 2025년부터 점진적으로 감축해 2035년까지 전면 폐쇄하는 계획을 수립하도록 요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영일 가톨릭환경연대 대외협력위원장은 "기후위기 비상상황 선포와 기후위기 대응 정책협약 체결은 시작일 뿐 이제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시정부와 국회가 개선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며 "인천이 자원순환도시, 녹색교통도시, 생태환경도시, 에너지전환도시, 지속가능한 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행동이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