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임영웅 나이 서른, 전국노래자랑 최우수상 출신, “송해 선생님 멋있었다”
상태바
불후의 명곡 임영웅 나이 서른, 전국노래자랑 최우수상 출신, “송해 선생님 멋있었다”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후의 명곡 임영웅
불후의 명곡 임영웅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불후의 명곡에 트롯맨 6인이 떴다.

23일 방송되는 KBS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5월 가정의 달 특집으로 ‘송해가요제’를 준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일요일 낮 전 국민을 뜨겁게 달구는 ‘전국노래자랑’의 MC 송해와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등 미스터트롯 출신 가수 6인이 출연해 선의의 경쟁을 펼친다.

불후의 명곡 임영웅
불후의 명곡 임영웅

송해가 진행하고 있는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은 올해 40주년을 맞았다고 한다.

이날 출연하는 트롯 가수들 전국노래자랑과 인연이 깊다고 한다.

임영웅은 2016년 '전국노래자랑' 경기도 포천시 편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정동원은 2018년 경남 함양군 편에서 뛰어난 노래솜씨와 색소폰 연주를 뽐냈다. 김희재는 2009년 울산 중구 편 최우수상 수상자다. 영탁과 장민호는 '전국노래자랑' 초대가수로 활약했다.

특히 이찬원은 2008년 13세 때 '전국노래자랑'에 첫 출연해 우수상을 차지했다. 총 4번의 도전 끝에 지난해 경북 상주 편에서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방송에서 임영웅은 진미령의 ‘미운사랑’, 영탁은 나훈아 ‘영영’, 정동원은 배호 ‘누가 울어’, 이찬원은 조용필 ‘일편단심 민들레야’, 김희재는 장윤정의 ‘초혼’을 열창할 예정이다.

불후의 명곡에서는 미스터트롯의 ‘진’ 임영웅을 인터뷰 한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임영웅은 자신을 전국노래자랑 최우수상 출신임을 밝혔다.

제작진은 임영웅에게 그동안 많은 팬들이 임영웅이 출연하기를 기다렸다면서 전국뇨래자랑 당시의 상황에 대해 질문을 이어갔다.

임영웅에 따르면, 지난 2016년 26살의 나이에 일반인 참가자로 출연했으며, 자신을 ‘포천의 영웅 임영웅’이라고 소개했다고.

무대 체질이라 무대 위에서 떨어본 적이 없다고 말한 것과는 달리 첫 무대에 올라 긴장한 탓에 관객조차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고 한다.

이때 MC 송해가 출연자 대기석에 와서 격려를 해 주는데 정말 멋있었다고 말했다.

전국노래자랑 출연 당시 임영웅은 화장 도구 제조업에서 근무를 하고 있었다고 한다.

1981년 생으로 올해 나이 서른인 임영웅은 전국노래자랑 최우수상 수항 후 2016년 ‘미워요 / 소나기’로 데뷔하고 2017년 ‘뭣이 중헌디’를 발표했다. 2017년 아침마당 출연을 계기로 유명세를 얻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터, 뽕숭아학당 등 음악 예능프로그램에서 다수 활동하고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