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 ‘경인더비’서 먼저 웃었다
상태바
수원 삼성 ‘경인더비’서 먼저 웃었다
인천Utd와 홈경기서 진땀 승부 끝에 1대 0 ‘신승’
염기훈 패널티킥 덕… 시즌 3경기 만에 첫 승전보
  • 심언규 기자
  • 승인 2020.05.25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인천 유나이티드의 질식 수비를 이겨 내고 정규리그 3경기 만의 첫 승이자 올해 공식전 5경기 만에 첫 승을 신고했다.

수원 삼성은 지난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0 3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15분 염기훈의 페널티킥 성공으로 인천을 1-0으로 물리쳤다.

1라운드 전북 현대 원정에서 진 데 이어 울산 현대와의 홈 개막전에서는 2-3 통한의 역전패를 당해 2연패에 빠졌던 수원은 이로써 3경기 만에 정규리그 첫 승을 거뒀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되기 전 치러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전적까지 합치면 4연패 뒤 거둔 올해 첫 승이다.

앞서 대구FC와 성남FC를 상대로 2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한 인천은 시즌 첫 패배를 맛봤다.

첫 승이 급한 이임생 수원 감독은 외국인 골잡이 타가트와 크르피치를 올 시즌 처음으로 동시 선발 출격시키는 승부수를 던졌다.

경기 초반 수원이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4분 만에 크르피치의 패스를 받은 타가트가 슈팅을 했다. 하지만 골문 밖으로 나갔다.

이후 수원은 공격을 이어갔으나 인천 수비진의 끈적한 수비를 좀처럼 뚫지 못했다. 전반 32분 타가트가 골지역 오른쪽에서 때린 오른발 슈팅은 왼쪽 골대를 맞고 나왔다.

후반 들어 수원의 선제골이 터졌다. 후반 14분 인천 수비수 문지환이 문전에서 명준재의 크로스를 받은 김민우를 잡아끌었고, 주심은 파울과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염기훈은 침착하게 공을 골대 왼쪽 하단 구석에 차 넣어 결승골을 뽑아냈다.

이후 수원은 인천의 파상공세를 막아내며 1-0 신승을 거뒀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