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 참여 기업 인건비 80~90% 지원
상태바
성남시,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 참여 기업 인건비 80~90% 지원
  • 이강철 기자
  • 승인 2020.05.26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가 청년층을 신규 채용하는 기업에 근무 유형에 따라 인건비 80~90%를 지원하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을 편다. 

이를 위해 오는 6월 5일까지 참여 기업 28곳을 모집한다. 하루 8시간 근무제의 정규직을 채용하는 ‘청년 두런두런 취업’ 사업장(20곳)과 하루 4시간 파트타임제의 근로자를 채용하는 ‘성남형 청년 인큐베이팅’ 사업장(8곳)을 구분해 모집한다.

두런두런 취업 사업장에는 채용청년 1인당 월급 200만 원 중 160만 원(80%)을 2년간 지원한다. 정규직 신규 채용을 장려하기 위해서다.

인큐베이팅 사업장에는 청년 인건비의 90%(월 최저 93만7천500원 기준)를 채용 시점부터 12월까지 지원한다. 시 지원금 외 차액은 기업이 부담해 월급 또는 시급을 지급해야 하며, 최저임금을 보장해야 한다.

이 사업에 참여하려는 기업은 신청서와 사업자등록증 사본 등의 서류를 시 청년정책과 담당자 이메일(snjob@korea.kr)로 보내면 된다.

사업장으로 선발되는 기업은 시에 주소를 둔 만 18~39세 청년층을 뽑아야 한다.

시는 3월 이 사업을 1차 시행해 현재 청년 두런두런 취업 사업장 12곳과 청년 인큐베이팅 사업장 8곳에서 각각 1명씩 모두 20명의 청년이 근로 중이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