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서해안권 발전 계획에 ‘한강하구 남북 공동 활용’ 추가
상태바
道, 서해안권 발전 계획에 ‘한강하구 남북 공동 활용’ 추가
인천·충남·전북과 상생사업 추진 종합계획 용역 결과는 12월 ‘윤곽’ 에너지 융합산업 TV 등 반영 준비
  • 남궁진 기자
  • 승인 2020.05.26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하구 활용 계획도. /사진 = 경기도 제공
한강하구 활용 계획도. /사진 = 경기도 제공

경기도의 서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에 ‘한강하구 남북공동수역 활용’과 ‘에너지 융합산업 테크노밸리 조성’ 등의 추가가 이뤄지면서 2030년까지 서해안권 발전을 이끌 대표적 사업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및 인천·충남·전북 등 3개 광역지자체와 공동으로 ‘서해안권 발전 종합계획(변경)’ 관련 용역을 추진 중이다. 용역 결과는 오는 12월께 윤곽을 드러낼 예정으로, 국토부는 이를 토대로 변경된 서해안권 발전종합계획을 결정해 고시할 예정이다.

종합계획은 경제·문화·관광 등 지역산업을 활성화하고 지역 간 교류, 국제적 협력 증대를 통해 국가균형발전에 나서기 위한 큰 틀의 밑그림으로, 정부와 각 시도는 이를 토대로 개발구역 지정 및 세부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2010년 종합계획이 마련된 바 있으나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의 유효기간이 기존 2020년에서 2030년까지 연장되면서 새로운 계획 수립이 필요해진 상황이다.

새롭게 짜여질 종합계획에는 이전 종합계획에 포함된 사업들의 연속성에 더해 현 개발 여건 등이 반영된 신규 사업들이 더해지게 된다.

도는 ▶국제비즈니스 거점 및 환황해협력체계 조성(물류·연계협력·평화협력) 분야 3건 ▶초일류 첨단산업벨트 구축(산업·에너지·농수산) 16건 ▶글로벌 해양생태 및 문화관광벨트 조성(관광·문화·항만관리) ▶역내·외 연계 인프라 구축(도로·철도) 12건 등 4대 전략 분야에 현재까지 총 50건(기존 사업 14건)의 사업을 발굴, 진행 중인 종합계획 용역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 가운데 최근 도가 해당 시·군 6곳(안산·평택·시흥·화성·파주·김포)의 수요조사를 거쳐 추가 발굴한 신규 세부사업은 총 36건이다. 대표적으로 ▶한강하구 남북공동수역 평화적 활용사업 ▶경기도 에너지 융합산업 테크노밸리 조성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 재생 ▶해양레저관광 거점 조성 등이 포함됐다.

도는 인천·충남·전북 등 4개 시도가 상생할 수 있는 사업 및 도내 시·군과의 연계를 통해 지역 특성을 살리면서도 성장할 수 있는 특화사업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 사업 발굴 작업에 나설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용역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신규 사업들의 반영이 확정적인 것은 아니다"라며 "도를 비롯한 4개 시도가 공동 추진할 수 있는 사업을 종합계획 수립 과정에 제안할 수 있도록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