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대 파업 72일… 학교 정상화 ‘요원’
상태바
한세대 파업 72일… 학교 정상화 ‘요원’
노조 측 기자회견 열고 "학내 민주화 실현 노력"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05.27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대학노동조합 한세대학교지부가 26일 오전 10시 군포시청 브리핑룸에서 학교 정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전국대학노동조합 한세대학교지부가 26일 오전 10시 군포시청 브리핑룸에서 학교 정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세대학교가 파업에 돌입한 지 72일이나 흘렀지만 해결의 돌파구는 보이지 않고 있다.

전국대학노동조합 한세대학교지부는 26일 오전 10시 군포시청 브리핑룸에서 학교 정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기자회견은 ‘한세대 부당노동행위 근절 및 학교 정상화 촉구를 위한 지역 공동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렸으며 송성영 공동대책위원회 상임대표, 한세대 직원노조, 한세대 정상화추진위원회 유영재 교수, 김한수 민주노총 경기중부지부 사무처장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김성혜 한세대 총장이 72일의 파업기간 단 한 번도 학교에 출근하지 않으며 대화는커녕 문제 해결을 위한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고 있어 학내 문제가 점점 수렁으로 빠져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송성영 공대위 상임대표는 "한세대는 20여 년 동안 조용기 목사, 김성혜 총장 일가의 비민주화 가족경영 등 각종 부당노동행위가 자행돼 왔다"며 "더 이상 한세대가 나락으로 추락하는 모습을 지켜볼 수 없다. 학내 민주화가 실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상화추진위 유영재 교수는 "교수와 직원 등 구성원들은 세계 최고의 대학을 만들기 위해 지금까지 노력해 왔다"며 "총장은 구성원들과의 대화를 외면하고 3남을 이사에 선임하는 등 족벌과 세습에 혈안이 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무능과 무의지로 추한 모습을 모이고 있는 김성혜 총장과 3남 조승제 이사의 퇴진만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27일 예정된 제2차 집중교섭을 앞두고 황병삼 지부장은 "한세대의 정상화를 위해서는 지역사회의 힘이 필요하다"며 "지역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그날까지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한편, 한세대 교수들은 6월 교수노조 한세대지회 출범을 목표로 법적 절차를 밟고 있으며, 학교 정상화를 위해 한세대학교지부와 함께 힘을 쏟는다는 계획이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