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앞에 ‘영광’의 500경기
상태바
눈앞에 ‘영광’의 500경기
성남 GK로 두 경기만 더 뛰면 K리그 통산 다섯 번째 대기록 철저한 자기관리로 목표 순항
  • 연합
  • 승인 2020.05.27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 만에 프로축구 1부리그에 복귀한 베테랑 골키퍼 김영광(37·성남FC·사진)이 개인통산 500경기 출전을 눈앞에 뒀다. 그는 올 시즌 K리그1 1~3라운드를 포함해 통산 498경기에 출전했다. 이제 2경기만 더 그라운드를 밟으면 K리그 통산 5번째, 골키퍼 통산 3번째 500경기 출전 기록을 완성한다.

불과 세 달 전만 해도 김영광의 500경기 출전은 쉽지 않아 보였다. 지난 시즌이 끝난 뒤 K리그2(2부리그) 서울 이랜드와 계약이 끝나 은퇴 갈림길에 선 상황, 그는 자존심을 버리고 도전을 택했다. 3주간의 입단 테스트를 거쳐 과거 대표팀에서 룸메이트였던 김남일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성남에 입단한 것이다.

김영광은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는 각오로 신인 시절 등번호인 41번을 선택, 개막전부터 내리 3경기에서 단 1실점에 그치고 있다. 김영광의 선방쇼에 힘입은 성남은 1승2무 무패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김영광 영입’은 경기력뿐 아니라 팀 분위기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주고 있다. 성남구단 관계자는 "성실함과 자기관리로 19년째 프로 경력을 이어 온 김영광은 어린 선수들에게 ‘살아있는 교과서’다. 본인이 후배들한테 노하우를 전수해 주고 있다"고 전했다.

김영광은 "매 경기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후배들과 선의의 경쟁을 하고 있다"며 "500경기 출전 기록에 얽매이지 않고 나 자신의 목표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