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한 수돗물 위해 민관 소통해야"
상태바
"깨끗한 수돗물 위해 민관 소통해야"
적수사고 1주년 대책 이행 토론회 정책 추진 ‘협력’ 필요성 등 제기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05.27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깨끗한 수돗물을 만들기 위해선 민관이 진정성 있는 소통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인천환경운동연합과 인천물과미래, 너나들이검단·검암맘카페, 수돗물시민네트워크 등의 주최로 26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인천 적수사고 1주년 대책 이행과 보완 토론회’에서 이 같은 주장이 제기됐다.

김선자 서구 수돗물 정상화 민관대책위원장은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가 주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여러 정책들을 시행하겠다고 했는데 실질적으로 얼마나 참여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최종적으로 정책을 시행하는 것은 상수도사업본부겠지만 추진 과정에 있어 민과 관의 협력이 원활하게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백명수 수돗물시민네트워크 정책위원장은 시 수돗물평가위원회(수평위)의 역할과 위상을 높여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수평위의 역할과 위상에 제한이 있으면 일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지자체의 수도계획을 심의하고 의결할 수 있는 기능을 수평위에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역 커뮤니티와의 소통 협약을 인천 전 지역으로 넓혀 갈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심형진 인천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는 "지난해 적수 사고가 발생한 서구 및 영종, 강화는 이제 사고 발생 위험이 낮을 수 있다"며 "미추홀구나 중구 등 원도심의 낡은 수도관을 개선하지 않으면 적수 사태는 언제나 다시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상수도사업본부는 인프라 개선뿐 아니라 서구지역 커뮤니티에 이어 인천 전 지역의 커뮤니티와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수진 너나들이검단·검암맘카페지기는 "수많은 시민 참여, 전문가 참여 위원회가 만들어진다고 해도 제대로 운영이 될까 하는 의문이 든다"며 "시민들과 전문가들이 올바른 관심을 갖고 사욕 없이 수돗물 정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구성부터 운영까지 체계적인 관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