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산단 내 화학업체 면적 축소로 주민 반발 잠재우나
상태바
안성시, 산단 내 화학업체 면적 축소로 주민 반발 잠재우나
예정지 인근 환경 문제 등 부정적 김보라 시장 간담회 열고 적극 해명
"반도체 산단 특성 업종 다양화 필수 입주심의위에 미양면민 포함하고 완공 후엔 주민감시기구 도입할 것"
  • 김진태 기자
  • 승인 2020.05.2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스마트코어폴리스 일반산업단지 조성 사업 토지 이용 계획도. <안성시 제공>

안성시가 미양면에 추진하는 ‘스마트코어폴리스 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경기도의 공업물량 배정을 앞두고 최근 불거진 일부 주민들의 우려와 비판<본보 5월 27일자 18면 보도>에 대해 적극 해명에 나서는 등 사업 성공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사업은 인근 평택 고덕삼성산단 및 용인 원삼산단과 연계한 대규모 반도체 특화 산단 조성으로 우량 기업 유치 및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안성으로의 인구 유입 효과 극대화 등을 위해 민관 공동개발 방식으로 추진되고 있다.

27일 시에 따르면 미양면 구례리 산24번지 일대 59만8천488㎡ 규모로 추진되는 스마트코어폴리스산단 조성사업은 토지이용계획상 ▶산업시설용지(59.2%) ▶주거시설용지(4.1%) ▶지원시설용지(4.9%) ▶공공시설용지(23.9%) ▶공원녹지(7.9%)로 구성돼 있으며, 산업시설용지 35만4천467㎡ 중 14.1%인 4만9천916㎡에 업종배치계획상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제조업(C20)이 들어온다.

최근 산단 조성 예정지 인근 일부 주민들이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제조업체 입지에 따른 환경문제, 토지주 대상 사업설명회 미실시, 토지 수용 방법 등을 두고 우려와 부정적 입장을 보여 왔다.

시는 이 같은 일부 주민들의 우려와 부정적 시각을 불식시키기 위해 지난 27일 열린 주민대표들과 김보라 시장 의 간담회를 통해 적극적인 해명을 이어갔다.

시는 "스마트코어폴리스산단 사업이 공교롭게 안성시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는 용인 SK반도체산단 오·폐수 안성 방류 문제와 시기적으로 맞물리면서 ‘SK가 보상 차원에서 안성시에 추진하는 것 아닌가’라는 오해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SK와 ‘주고받기식’ 의혹에 대해 "스마트코어폴리스산단 사업은 용인시 원삼면 SK반도체산단 추진 발표가 있었던 2019년 3월 전 이미 SK건설이 안성시 옥산동의 토지가격 및 상수원보호구역 포함 문제로 미양면 구례리로 변경한 사항으로, 별개의 사안"이라고 해명했다.

산단 내 화학물질 취급업종 입지 문제와 관련해서는 "반도체산단은 특성상 다양한 업종이 유기적으로 형성돼야 하며, C20 업종을 배제할 경우 물량 배정을 받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다만, 시는 토지이용계획상 화학 관련 업체 면적 축소, 산단관리계획 수립 시 가급적 입주 배제, 입주자심의위원회에 미양면민을 포함하고 산단 조성 후 ‘주민감시기구’ 검토 등 주민들의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성=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