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양당 원내대표에 "자주 만나는 것 중요" 정기회동 제안
상태바
文, 양당 원내대표에 "자주 만나는 것 중요" 정기회동 제안
오찬회동서 "협치 위한 첫 단추" 공수처 7월 출범 등 협력 강조 3차 추경 국회 신속 처리 당부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5.29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에 앞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8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오찬을 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협치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양당 원내대표와 회동에서 "협치의 쉬운 길은 대통령과 여야가 자주 만나는 것이며, 아무런 격식 없이 만나는 게 좋은 첫 단추"이라면서 "정기적으로 만나자"고 제안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대통령과 여야가 앞으로 정기적으로 만나서 현안이 있으면 현안을 이야기하고 없더라도 만나서 정국을 이야기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이렇게 제안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20대 국회도 협치와 통합을 표방했으나 실제로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면서 "이번엔 제대로 해보자는 게 제가 드리고 싶은 말씀"이라고 양당 원내대표에게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 국면 타개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코로나 위기 극복 후에는 미래를 향한 경쟁이 될 것"이라며 "누가 더 협치와 통합을 위해 열려 있는지 국민이 합리적으로 보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현재 위기 국면을 ‘세계적 대공황 이후 처음’이라고 규정하고, "지금 같은 위기 국면에선 국회에서 3차 추경안과 고용 관련 법안이 신속히 통과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7월 출범이 차질 없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주 원내대표가 국민 통합을 위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행보를 평가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이명박 정부에서 자신이 특임장관으로 있었던 시절을 언급하며 "정부 입법 통과율이 4배로 올라갔고, 야당 의원의 경우 정무장관이 있으면 만나기 편하다"며 정무장관직 필요성을 제기했다.

주 원내대표의 이 같은 제의에 문 대통령은 배석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정무장관 신설’ 문제를 논의할 것을 지시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