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기본소득 어떻게 썼을까 道 소비형태 빅데이터화 추진
상태바
재난기본소득 어떻게 썼을까 道 소비형태 빅데이터화 추진
입찰 공고… 내달 2일까지 접수 지역·권역·업종·사용금액별 분석
자영업자 수익 증대 영향 등 파악 추후 기본소득 정책 확산에 활용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5.29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방안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시행, 자영업자들의 수익이 늘어나는 등 긍정적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구체적인 재난기본소득 소비 형태를 빅데이터화하는 작업을 추진한다.

도는 28일 ‘경기지역화폐(재난기본소득) 소비 빅데이터 분석’ 입찰공고를 게시하고 다음 달 2일까지 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은 코로나19로 얼어붙은 경제위기를 타개하고자 도가 전 도민을 대상으로 10만 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 이후 어떤 방식으로 소비가 이뤄지고 있는지를 확인하고자 추진되는 사안이다.

도는 기존에 경기지역화폐의 소비 방식을 데이터화해 이를 기업이나 연구소 등에 판매하는 방식의 데이터배당을 지난 2월 시행한 바 있지만, 이번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경기지역화폐 외에 13개 사의 신용카드로도 지급된 만큼 이를 총망라하는 빅데이터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특히 도가 재난기본소득을 통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등을 지원하겠다는 방침에 따라 대형 유통매장이나 백화점에서 사용할 수 없도록 했던 만큼 빅데이터 분석 작업이 진행되면 자영업자들에게 얼마나 도움이 됐는지를 파악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또 이재명 지사가 재난기본소득 시행을 바탕으로 기본소득 정책의 전면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어서 이번 빅데이터 수집이 기본소득 정책 확산을 뒷받침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도 관계자는 "이 사업은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이뤄진 4월 9일부터 지역별·권역별·업종별·사용금액별 소비 형태를 분석해 재난기본소득의 실제 소비가 어떻게 이뤄졌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김영호 기자 ky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