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시한 넘은 사드 요격미사일 동일 수량·종류 교체"
상태바
국방부 "시한 넘은 사드 요격미사일 동일 수량·종류 교체"
노후화 발전기·전자장비 등 교체…"사드 성능개량과도 관계없어"
  • 연합
  • 승인 2020.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주 사드기지로 들어가는 군 장비 (성주=연합뉴스) 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들이 들어가고 있다.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앞서 노후장비 교체를 위한 육로 수송 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소성리종합상황실 제공.
성주 사드기지로 들어가는 군 장비 (성주=연합뉴스) 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들이 들어가고 있다.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앞서 노후장비 교체를 위한 육로 수송 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소성리종합상황실 제공.

국방부는 29일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있던 운용 시한이 넘은 요격미사일을 똑같은 종류로 동일한 수량으로 교체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전날 밤부터 이날 오전까지 주한미군의 성주기지에 일부 노화화한 장비 교체 등을 위한 수송작전을 펼쳤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교체 장비와 관련, 노후화한 발전기와 데이터 수집을 위한 전자장비, 운용시한이 넘은 일부 요격미사일 등이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교체된 요격미사일은 기존에 있던 것과 똑같은 종류이며, 수량도 같다고 강조했다. 그는 교체된 미사일 대수에 관해선 확인하지 않았다.

 그는 이번 수송 작전이 "사드 체계의 성능개량과도 관계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미사일 발사대가 새로 기지에 들어가지는 않았으며, 국내에 반입된 사실도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수송작전과 관련, "기본 목적은 장병들 생활 공간이 열악하기 때문에 시설물을 개선하고 기한이 도래한 노후화한 장비 교체를 위해 실시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작전은 올해 초부터 미군이 교체 물자의 투입을 국방부에 요청해 이뤄졌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인적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야간 수송작전을 했다고 설명했다./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