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바이러스는 박쥐·천산갑 코로나바이러스 잡종"
상태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박쥐·천산갑 코로나바이러스 잡종"
  • 연합
  • 승인 2020.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을 일으킨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는 박쥐와 천산갑을 거치는 과정에서 인체 감염 능력을 획득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듀크대 메디컬센터 펑가오 교수가 이끄는 공동연구팀은 1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서 유전자 분석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가장 가까운 것은 박쥐 코로나바이러스지만 인체 침투 능력은 천산갑 코로나바이러스와 중요한 유전자 조각을 교환하면서 획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전적으로 박쥐 코로나바이러스와 가장 유사하다는 것은 코로나19 유행 초기부터 알려졌다. 그러나 이후 이 바이러스가 천산갑으로부터 사람에게 전파됐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등 명확한 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천산갑 고유의 코로나바이러스는 사람에게 직접 대유행을 일으킬 수 없지만, 이 바이러스 표면에 있는 돌기단백질(spike protein)에는 사람 세포와 결합하는 데 필요한 수용체 결합부위(binding site)가 있다고 설명했다. 

 천산갑 코로나바이러스의 이 결합부위가 박쥐 코로나바이러스에 전달되면서 사람의 호흡기와 장상피세포, 내피세포, 신장세포 등에 많은 안지오텐신 전환효소2(ACE2)의 표면단백질과 쉽게 결합하는 새로운 바이러스가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