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외곽순환선 명칭 대신 ‘수도권 제1순환선’
상태바
서울외곽순환선 명칭 대신 ‘수도권 제1순환선’
국토부, 심의위서 최종 결정
  • 남궁진 기자
  • 승인 2020.06.02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평균 18만여 대의 차량이 이용하는 ‘서울외곽순환선’이 오는 9월 1일부터 ‘수도권 제1순환선’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불리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서울·인천시와 합의를 마친 경기도의 명칭 변경 요청에 따라 도로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서울외곽순환선의 명칭을 수도권 제1순환선으로 변경키로 최종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명칭 변경은 약 30년 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1988년 1월 판교∼구리 고속도로로 지정됐다가 1991년 7월 퇴계원까지 종점이 연장되면서 지금의 서울외곽순환선이 됐다. 이후 2007년 12월 의정부나들목에서 송추나들목까지 연결되면서 전 구간이 개통됐고, 현재 하루 평균 이용 차량이 18만7천520대에 달하는 전국에서 교통량이 가장 많은 도로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018년 3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기 퍼스트’를 강조하며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라는 이름은 서울 중심의 사고"라며 명칭 변경을 약속한 바 있다.

이 지사는 취임 이후 서울·인천시, 국토부, 한국도로공사 등과 서울외곽순환선 명칭 변경을 위한 협의를 이어왔으며, 취임 2년 만에 결실을 맺게 됐다.

명칭 변경에 따른 표지판 교체 및 정비 작업은 8월 말까지 3개월간 진행되며, 이후 현장 점검을 거쳐 9월부터 변경된 노선명을 사용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표지판 교체공사가 진행되는 3개월 동안은 서울외곽순환선과 수도권 제1순환선이 혼용되는 기간이어서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